포토 뉴스

중국-캐나다 긴장 고조…중국 "홍콩문제 간섭은 국제법 위반"

2020/07/05 08:18:16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캐나다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맞서 사실상 대중제재 조치에 착수한 가운데 중국은 "홍콩문제 간섭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반발해 양국 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은 캐나다의 대중제재 조치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캐나다를 포함한 일부 서구 국가들이 인권이라는 구실로 홍콩 문제에 대해 간섭하고 있다"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 관계의 규범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새로운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안전을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도 캐나다의 대중제재 조치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비난했다.


캐나다는 홍콩보안법을 발효 시킨 중국을 직접적인 제재 조치로 압박하려는 태세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지난 3일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효력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홍콩은 세계 30여개국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고 있는데,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나선 이후 홍콩과의 사법적 관계를 단절한 것은 캐나다가 처음이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는 일국양제의 굳건한 신봉자"라면서 "캐나다는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홍콩에도 민감한 군사 물자 수출을 허가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민에 관한 것을 포함해 다른 조치도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