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PGA] 매튜 울프, 통산 2번째 우승 기회... 디섐보는 3R 3타차 공동2위

2020/07/05 08:41:28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매튜 울프가 PGA 통산 2번째 우승 기회를 잡았다.

매튜 울프는 5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 732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750만달러)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9개, 보기 3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써냈다.

로켓모기지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른 매튜 울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동영상= PGA]

중간합계 19언더파 197타를 기록한 울프는 공동2위 브라이슨 디섐보와 라이언 아머(이상 미국)를 3타 차로 제치고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올랐다. 디섐보는 전반에 버디 2개와 보기1개를 기록한뒤 후반 들어 13,14번홀과 17,18번홀에서 내리 2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이날 14번홀(파5)에서 이글을 성공시키는 등 3개홀 연속 버디 행진과 함께 이틀연속 8타를 줄인 울프는 지난해 7월 3M오픈 이후 1년 만에 통산 2승을 바라보게 됐다.

매튜 울프는 첫홀에서 버디를 잡는 등 3,4,5번홀에서 내리 버디를 낚은 뒤 다시 7(파5), 8번(파4)에서 2연속 버디를 하는 등 전반에만 6개의 버디와 함께 보기 2개를 했다. 후반 들어선 12번홀(파4)에서 다시 한타를 줄인뒤 14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냈다. 곧바로 15번(파3)에서 버디를 낚은 그는 17번(파5)에서 다시 한타를 줄였다.

반면 전날 공동1위를 했던 웹 심슨은 중간합계 13언더파로 공동8위, 크리스 커크는 중갑합계 14언더파로 공동4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시우(25)가 공동49위(8언더파)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임성재(22)와 노승열(29)은 나란히 7언더파로 공동59위, 이경훈(29)은 6언더파로 공동63위에 머물렀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