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전북 29번째 확진자 발생…군산 미군 부대원

2020/07/05 09:29:18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군산 주둔 미군 부대원이 도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미군 부대원인 20대 A씨가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조치됐다.


A씨는 지난 2일 델타항공으로 인천공항에 도착, 부대 차량으로 군산 부대에 도착했고 도착 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격리됐다.


코로나 증상이 없었던 A씨는 4일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오산 비행장 환자 격리소로 이송됐다.


A씨는 차량 운전사 2명 등 7명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인천공항 검역소로 공문을 발송해 입국 항공기와 공항 내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현재까지 전북에서는 해외입국자 8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상태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