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SK 최태원-현대차 정의선, 이번주 '전기차 회동' 이뤄지나

2020/07/05 10:36:17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종목홈)그룹 수석부회장이 이르면 이번 주 초 만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회동과 관련해 실무자들이 세부 사항을 논의 중이다. 이르면 이번주 정 부회장이 충남 서산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종목홈)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번 회동은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정 부회장 행보의 연장선이다. 정 부회장은 천안 삼성SDI(종목홈)를 찾아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만났고, 지난달에는 오창 LG화학(종목홈) 공장을 방문해 구광모 LG그룹 대표를 만났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삼성SDI에 이은 국내 3위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글로벌 전기차 공급 경쟁이 시작되면서 배터리 업체와의 협력 방안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기차 공급을 안정적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수급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종목홈)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SK이노베이션은 주로 기아차에 납품을 했는데, 앞으로 현대차 전기차에도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사용될 예정이다. 계약 규모는 약 5년간 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하반기에 발주될 현대차 E-GMP의 3차 물량 수주도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점유유 상위 10위에 한국과 중국 기업이 대부분 차지하고, 앞으로 국내 3사와 중국 2개(CATL·BYD)가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70%를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 있다"며 "2022년부터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부족해지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협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