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최승호 "김어준, 이해 안 되면 음모론" 진중권 "그 친구 구라 다들 알아"

2020/07/05 11:45:46매일경제
최승호 뉴스타파 PD(전 MBC 사장)가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한 작심 비판을 쏟아내 이목을 끌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5일 "뉴스타파 왜 그래? 그냥 하던 대로 하세요. 갑자기 이러니 무섭네"라고 비꼬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최PD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그런데 솔직히 김어준은 안 위험하다"며 "그 친구는 대놓고 음모론이라 구라라는 거 다들 안다. 김어준 것은 예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김씨의 음모론보다) 정작 위험한 것은 탐사보도의 형식을 빌린 뉴스타파의 위장한 음모론"이라며 "프레이밍 작업이 늘 거기서 시작 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최PD는 지난 4일 김씨를 향해 "중대한 사안에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 발견되면 취재하기보다 상상하고 추론하고 음모론을 펼치고 때로는 영화를 만든다"며 "그러다가 마침내 강한 반박이 나오면 거기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씨가) 자신의 위상 만큼의 책임을 지려고 노력해야 한다"며 "틀린 것은 틀렸다고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만약 뉴스타파의 보도에서 틀린 점이 있다면 공개적으로 상세하게 지적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