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비건 美 부장관, 내주 2박3일 방한 뒤 일본 방문…중국은 '패스'

2020/07/05 11:53:00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한 뒤 일본에 들를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오는 7일 한국을 찾는 비건 부장관은 서울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포함해 언론 브리핑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부장관 일행은 방한 기간 동안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부와 청와대 등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친 비건 부장관 일행은 곧장 일본 도쿄로 건너갈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는 가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2.16 pangbin@newspim.com

한국과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비건 부장관의 방한 계획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비건 부장관의 방한이 이뤄진다면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여 만이다.

한미워킹그룹 미국 측 수석대표인 비건 부장관의 방한이 이뤄지면 최근 한반도 정세와 북미대화 재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참가를 요청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등과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앞서 지난 3일 익명을 요구한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서울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공식방문 일정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며 비건 부장관은 오는 7일 한국 측 인사들과 회담을 가질 여러 미국 국무부 관계자 가운데 한 명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NK뉴스도 지난 1일 "미북(북미) 관계를 다루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 2명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매체는 또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일정에 합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건 부장관의 방한에 앞서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 244주년 독립기념일인 4일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북미)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정상회담)설이 여론화되고 있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며 "긴말할 것도 없이 (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최 제1부상은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 놓고 있다"며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제1부상의 담화는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도움을 주기 위한 북미정상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미국 독립기념일에 담화를 발표한 것도 이벤트성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