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원희룡 "노영민의 선택, 정권 핵심이 '강남불패' 시그널 준 셈"

2020/07/05 11:56:37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야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5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아파트 보유에 대해 "'강남불패' 시그널을 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은 제주도에 사는 집 빼고는 주택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원 지사는 5일 페이스북에서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 솔직히 이념보다 돈을 더 믿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남 아파트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은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니 강남 집값 잡겠다는 정치인과 관료도 강남 집을 팔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내 집 마련의 꿈조차 포기하는 청년 세대의 좌절에 가슴이 너무 아프다. 대다수 국민이 집에 집착하고 청년 세대가 절박한 심정으로 '영혼까지 끌어와서' 부동산 투자하는 걸 비난할 수도 없다"며 "정치인과 관료들도 그러는데 말이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저는 강남은 커녕 서울에 집이 없다. 제주도에 지금 '사는 집' 한 채 있다. 공적 일을 하는 정치인이 말과 행동이 다르면 안 된다고 믿기 때문"이라며 "아내도 저와 생각이 같다. 왜 유혹이 없었겠나. 하지만 공인이 부동산으로 돈버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믿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그는 "2000년 총선에 출마하며 지역구인 목동 아파트 전세를 얻었지만 2002년 전세값이 너무 올라 융자를 끼고 주상복합아파트를 샀다. 2014년 제주지사에 출마하며 그 집을 팔았다"며 "팔지 말라는 조언 많았지만 조금도 고민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저희 부부는 앞으로도 집은 사는 곳을 빼고는 다른 부동산은 갖지 않을 생각"이라며 "강남 아파트 가진 정치인 되지 않겠다. 부동산 정책을 말하려면 저부터 실천해야 하지 않겠나"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