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정부, 1조3400억 투입 '희망일자리' 30만개 창출

2020/07/05 12:00:55파이낸셜뉴스
제3차 추경 통과로 '희망일자리사업' 닻 올려
청년 9000여명에게도 ICT 청년 인턴십 제공


[파이낸셜뉴스]
지난 2일 울산 동구청 앞 광장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일자리 채용박람회'가 개최된 가운데 구직자들이 이력서를 작성하는 등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취약계층에 30만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희망일자리사업'이 전국 지자체에서 실시된다.

행정안전부는 제3차 추경안의 국회 통과로 총 1조3401억원이 투입되는 희망일자리사업이 실시된다고 5일 밝혔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 시 발표한 '고용 및 기업 안정 대책' 중 '55만개 공공일자리 창출' 과제의 일환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지역의 고용과 경제여건에 따라 일자리 수요를 발굴해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이다. 시간당 급여 8590원과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다만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는 참여가 제한된다.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선발하기 위해서다.

사업내용은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청년 지원 등 10개 유형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사업을 공고하고,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선발 절차를 거쳐 7월 이후부터 근무를 시작한다.

한편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도 추진한다.

중앙·지방·공공기관에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을 배치해 공공데이터 개방과 이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데이터 분석과 품질관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데이터 교육과 데이터 일경험 기회 등 데이터 분야 경력개발을 지원하는 디딤돌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구체적인 참가 신청, 선발 절차는 확정되는 대로 별도로 공지할 계획이라고 행안부는 밝혔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일자리는 생계의 문제"라며 "민간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노력과 함께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고용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국민들의 생계유지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