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광주 북구, 청년실업자 수당 지급 '구직희망 지원사업' 추진

2020/07/05 12:13:25뉴스핌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북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직장을 잃은 주민들의 구직활동 및 생계안정 지원에 나선다. 

북구는 오는 8월까지 구비 2억원을 들여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과 실업자 등 총 400명을 선정해 1인당 50만원씩 지급하는 '청년실업자 구직희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상생카드 접수 창구 [사진=광주 북구청] 2020.07.05 kh10890@newspim.com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피해기간 중 실직한 미취업 청년 대상 '청년구직 희망수당'과 실업급여 만료 후 미취업자를 지원하는 '실업자 재취업 희망수당' 2개 분야로 구성된다. 

청년구직 희망수당의 경우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 3일 이후 광주 소재 사업장에서 실직하고 현재까지 미취업 상태인 만 19세부터 34세 이하의 북구에 거주하는 청년을 지원하며 시간제, 아르바이트 등 단기 근로자도 지원 대상이다. 

실업자 재취업 희망수당의 경우는 2월 3일 이후 실업급여 수급이 만료된 사람 중 현재까지 미취업 상태인 북구 거주자가 대상이다. 

모집기간은 두 사업 모두 6일부터 30일까지이며 신청은 북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해 관련 서류를 15일까지는 이메일(jobpolicy@korea.kr)로, 16일부터 30일까지는 이메일이나 북구청 복지누리동 2층 접수처 또는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제출하면 된다. 

북구는 8월 중 기준중위소득, 가구원 수, 연령 등 선정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각 분야별 대상자를 선정해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