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금천구 금천 G밸리 기업지원센터 전문가 무료상담 확대

2020/07/05 12:19:28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금천 G밸리 입주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전문가 무료상담을 6일부터 확대 운영한다.


구는 금천 G밸리 입주기업들의 고민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 2월부터 가산동에 위치한 G밸리 기업지원센터에서 지방세, 국세, 노무, 법률분야 6명의 전문가를 통해 무료상담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달부터는 기존 4개 분야 상담에 더해 수출입 관세, 특허, 법인관련 전문가 상담을 추가해 운영한다.


이를 위해 새로이 특허법인 대아 대표 정병직 변리사가 ‘특허관련 상담’, 관세법인 한림의 고태진 관세사가 ‘수출입관련 관세 상담’, 고재도 법무사가 ‘법인설립 및 합병·분할·자본금 증자 관련 상담’을 주 1회 진행하기로 했다.


기존 지방세 및 국세 상담은 금천구 마을세무사 4명과 납세자보호관이 맡고, 노무법인 마당 대표 강영식 노무사가 노무상담, 법무법인 정성 대표 양종윤 변호사가 법률상담을 각각 진행한다. 다만, 전문가 상담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당분간 전화 상담으로만 운영하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상담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G밸리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금천구 가산동에 ‘금천 G밸리 기업지원센터’를 운영, 전문가 무료상담 이외에도 일자리 구인·구직 상담, 법인등기부등본, 각종 증명서 발급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스타트업, 소기업 등 정보가 부족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전문가 무료상담을 통해 전문성을 갖추고, 유망기업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G밸리 입주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