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진중권 "文정권, 권언유착 무기로 안기부서 하던짓 한다…돌머리가 잔머리 굴려"

2020/07/05 13:33:49매일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언유착' 의혹에 정부와 여당이 윤 총장에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공작정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촛불정권을 표방하며 고작 권언유착을 무기로 옛날 안기부에서 하던 공작정치나 하고 있으니, 잘 하는 짓"이라며 "한두 번이지 자꾸 반복되니까 패턴이 그대로 노출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더라도 눈에 좀 안 보이게 해 줄 수 없나요? 그게 안 되면 창의적으로 변주를 하든지"라며 "내가 제일 싫어하는 건 돌 머리가 잔머리 굴리는 거"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옛날 운동권 출신 정치인이 당시 여당에서 공천 받아 출마해 유세 중 당의 지원을 요청하며 대뜸 '안기부는 뭐하고 있냐? 상대후보 뒤 안 캐 주고'라고 했다"라며 "당 사람들이 놀라 '운동권이 더 하네'라고 했다는데, 이 바닥에선 유명한 얘기"라고 한 일화를 소개했다.

이날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두고, "발단은 사기꾼 지 모씨가 최강욱(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황의석(전 법무부 인권국장)과 꾸민 '작전'"이라며 "본질은 '검언유착'보다 외려 '권언유착'에 가깝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