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서경덕 교수, 세계언론에 '日 군함도 역사왜곡' 보도 요청

2020/07/07 17:56:33이데일리
- 20개국 50개 매체에 이메일 보내
- "2015년 日 유네스코 대사도 강제노역 인정" 강조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는 세계 주요 언론에 군함도 관련 일본의 역사 왜곡을 보도해달라는 요청 이메일을 발송했다고 7일 밝혔다.서 교수는 “일본 정부가 개관한 ‘군함도 전시관’의 문제점을 적어 이메일로 AP통신·로이터통신·신화통신 등 주요 통신사와 CNN·BBC 등 방송사, 뉴욕타임스 등 20개국 50여개 매체에 보냈다”고 말했다.

일본은 2015년 유네스코에 군함도를 포함해 메이지(明治)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문화유산에 올리면서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 등을 언급하는 정보센터를 설립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최근 일본 정부가 도쿄 신주쿠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관에는 일본 근대 산업시설 자료가 전시됐지만 군함도 등의 조선인 강제징용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빠졌다. 오히려 군함도에서 “조선인 노동자가 주위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섬 주민들의 증언 자료를 소개하는 등 강제노동에 관한 정확한 역사를 소개하지 않아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의 강제동원에 대한 세계적인 주요 언론 매체의 기사가 거의 없어 이번 기회에 제대로 소개해 세계적인 여론으로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가고 싶었다”고 전했다.

메일에는 또 2015년 등재 당시 일본 측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노역을 했다”라고 인정했음에도 역사왜곡을 자행하고 있다는 내용도 담았다.

서 교수는 “일본의 교도통신에서도 이번 일에 관련해 ‘과거의 사실을 덮는 역사수정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한 것처럼 세계적인 언론 매체에서 일본의 역사왜곡을 꼭 다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난주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일본이 약속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다는 현 상황에 대해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유람선에서 바라본 군함도 전경 모습(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