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레이더P] 반포집 대신 내놓은 노영민 청주집 팔렸다

2020/07/07 18:32:07매일경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청와대 비서관급 다주택자들을 향해 재차 1주택외 주택 처분을 지시한 노 실장은 1주택자 신분이 됐지만 소위 '똘똘한 한채' 논란을 낳은 반포집을 둘러싼 논란은 여전한 상황이다.

7일 여권 관계자는 "노 실장이 5000만원 가량 싸게 급매로 내놓아서 곧바로 팔린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이 보유한 아파트는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에 소재한 진로아파트(134.88㎡·47평형)다. 지난 1일 급매로 내놓았고 5일께 매입자와 가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2억 3000만원에 가계약 상태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은 이번에 처분한 청주 집 외에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아파트(전용면적 45.72㎡·13.8평)를 보유하고 있다. 2006년 2억8000만원에 매입했고 현재 매매가는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서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공개 목록'을 보면 노 실장의 한신서래아파트 신고액은 5억9000만원이다. 반면 청주 진로아파트는 신고액이 1억5600만원이다.

청주 집이 팔리며 노 실장은 1주택자가 됐지만 청와대 내부에선 결국 반포집까지 처분해야 하지 않겠냐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가뜩이나 성난 부동산 민심에 기름을 끼얹은데다 조만간 발표될 추가 부동산 대책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 전반에 대한 불신 여론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여권에선 노 실장의 거취를 포함한 책임론까지 터져나오는 상황이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이날 노 실장 논란과 관련해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며 "합당한 처신과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현 기자 / 김성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