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접점 없어…정확한 동선 파악 중"

2020/07/10 02:26:45아시아경제

10일 오전 서울 와룡공원에서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송승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정확한 사인 및 행적 파악 등 경위 파악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0일 오전 2시께 서울 와룡공원에서 현장 브리핑을 열고 "발견장소 주변에서 검시 중"이라며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서울시장 공관에서 발견장소까지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5시17분께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이후 오후 5시30분부터 본격적인 수색에 나섰고, 이날 0시1분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장에서 핸드폰과 명함 등 유류품이 발견됐으나 유서는 없었다.


박 시장은 공관에서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에 도착한 뒤 이후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동선 분석을 통해 박 시장의 정확한 이동경로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특별한 타살 접점은 없어 보인다"며 "향후 변사처리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