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기업들 "학부 졸업생보다석·박사 이상 인력 채용 더 선호"

2020/07/10 17:32:50뉴스핌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대학 소멸 위기 등이 나오는 가운데 기업 관계자들도 학부 졸업생보다 석·박사 이상의 전문 인력을 더 선호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대학이 연계한 '지역혁신'에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지만, 사업과 연계한 대학에서의 특성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지난 2월 21일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제3기 출범식에서 김진경 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21 kilroy023@newspim.com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교육복지전문위원인 김영석 경상대 교수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지역 기반 대학, 직업교육 혁신 방안과 지방정부의 역할 강화' 포럼에서 경남 지역 기업 관계자들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이 기업들은 지역 대학과 재직자 교육, 인턴십 제공, 대학생 현장 실습 등은 진행해 왔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부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시범적으로 실시해 지역대학이 지역사회와 연계해 지역혁신을 이끌도록 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지역 내 대학들의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공유대학을 구축해 공동교육과정 등을 운영한다는 것이 골자다.

산업클러스터를 운영하며 이들 수요에 맞는 핵심 인력도 양성할 계획이다. 지자체는 지역인재가 해당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하지만 지역에 기반을 둔 기업들은 인터뷰에서 '석·박사 인력'을 선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대학과 채용 연계 트랙을 운영 중인 A기업 관계자는 학부 교육으로는 실무 직무역량을 갖출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대학원 과정의 경우 그룹별 연구과제 수행으로 조직 생활, 실무형 연구 과제 수행 방식이 직무역량 강화에 유리하다"며 "대학과 기업이 연계되는 특성화된 교육과정이 부족해 기업 요구 학과 개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고졸 출신을 주로 채용하는 B기업 관계자는 "세금과 제도적 혜택이 있다면 동일한 능력자 중 지역인재를 채용할 것"이라며 "적성검사에서 수도권 출신의 학생이 많이 통과하는데, 학생교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 지역 출신 직원 비율이 80%가량인 C기업 관계자는 "학부 학생들이 토익과 자격증 등 기본 스펙 쌓기에 집중하면서 대학 수업 이외의 활동이 부족하다"며 "기본 전공 교육이 부실한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교육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전국국공립대총장협의회,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등이 공동 주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과 지역의 상생체계는 현장에서도 절박하게 체감하는 사항이며,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게 강조되고 있다"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위해 공동의 첫발을 성공적으로 내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wideopenpen@gmail.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