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부산, 시간당 50mm '물폭탄'.."인명피해는 없었다"

2020/07/10 17:35:37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부산에는 10일 새벽부터 시간당 50mm 내외의 집중 호우가 쏟아졌으나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의 발빠른 대처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부산시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된 9일 오전부터 행정안전부와 부산시 재난대응과장이 주재하는 상황판단 회의를 통해 기상특보에 따른 비상 근무를 시행하고 16개 구·군에 재해취약지역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지난해 태풍 미탁으로 피해을 입은 구평동 성토사면 현장은 직접 점검하고 방수포를 설치하는 등 응급상황을 대비했다.

이어 10일 오전 7시 3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발효되자 즉시 시와 구·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298명의 공무원들이 비상근무에 나섰다.

공사장, 해안가 등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집중호우 이후 현장 피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부산시 현장지원 지역담당관 205명을 파견해 구·군별 피해 상황과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추가조치 여부를 점검했다.

오전에 내린 비로 8시 25분께 연안교와 세병교, 수연교 등이 통제되고 오전 9시 55분부터는 덕천배수장과 생태공원입구가 통제되는 등 도로 곳곳이 침수됐다.

부산진구 동천이 범람하며 인근 도로과 일부 차량이 침수되는 피해도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집중 호우와 천문조(만조시간 오전 11시 30분)가 겹치면서 동구와 남구 일대를 비롯한 해안가 지역 침수와 상하수도 파손 등 소규모 피해 상황은 457건으로 잠정 집계됐다.

피해상황을 유형별로는 건물 침수·파손이 130건, 상하수도 파손·역류가 122건, 도로·교량 침수가 165건, 기타 시설피해 40건으로 나타났다.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은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강한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 등 피해가 추가 접수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13일과 14일에 다시 호우가 예상돼 추가 피해가 없도록 신속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부산지역은 이날 중구 대청동 공식 관측소를 기준으로 208.6mm의 비가 내렸으며, 영도에는 252mm의 장대비가 내리는 등 말 그대로 '물폭탄'이 쏟아졌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