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동치미' 조상기, 공장서 일하게 된 이유 "공백기가 가져보니…"

2020/07/12 00:53:26아시아경제

사진=MBN '동치미'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배우 조상기가 공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조상기와 아내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조상기는 놀이터를 만드는 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이에 조상기는 "4년 전에 배우 생활을 기다리다가 일이 안들어와서 경제적으로 위기에 봉착했다. 가장으로서 가정을 지켜야만 했다. 면접 보고 출근을 하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아울러 그는 "매일 새벽 5시에 나간다"라며 "제가 22살에 연기자로 데뷔해서 순탄하게 좋은 작품에서 여러 모습을 보여드렸다. 쉽게 주어지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공백기를 가져보니까 그게 당연하고 쉬웠던 게 아니더라. 일을 열심히 안 한 건 아니었다. 주어진 작품에서 열심히 했었는데 마냥 기다려야만 하는 상황이 됐으니까 저도 답답하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조상기는 결혼 6년 차 아내 원민주 씨를 공개했다. 원민주 씨는 "저는 14살 나이 차이 난다고 말하는데 남편은 15살 차이 난다고 말하고 다니더라. 본인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게 더 좋은가 보다"고 밝혀 조상기를 폭소케 했다.


그는 "저는 남편이 배우로서 일을 할 때 더 빛이 난다. 남편이 처음 공장 첫 출근한 날 제 생일이었다. 마음이 안 좋았다. 그때는 절박해서 방법이 없었다. 하는 일이 힘들다 보니까 본업이 뒷전이 될 정도가 됐다. 이게 하나의 일상이 된 느낌이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