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트럼프 '러 스캔들' 로저 스톤 감형에 美 정치권 벌집

2020/07/12 03:09:09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40년지기 최측근 로저 스톤에게 감형을 결정, 미국 정치권에 뜨거운 파문이 일고 있다.

로저 스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트 롬니(공화, 유타) 상원의원이 이번 감형에 대해 역사적인 부패라며 비판의 날을 세우는 등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워싱턴에 논란이 뜨겁다.

11일(현지시각) 로이터를 포함한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밤 스톤에 대해 감형을 결정했고, 백악관이 공식 성명을 통해 이를 발표했다.

러시아 스캔들에 연루, 40개월의 징역형을 선고 받은 그가 복역을 시작하기 불과 며칠 앞두고 벌어진 일이다.

스톤은 2016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허위 증언과 증인 매수 등 총 7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유죄 평결을 받았다.

무엇보다 스톤이 트럼프 대통령의 40년지기 친구로, 비선 정치 참모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이번 감형에 따가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외신들은 수 차례에 걸쳐 측근들을 보호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적극적인 사법 제도 개입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CNN은 10일 밤 전격적으로 이뤄진 사실상 사면 조치에 대해 정치권과 법조계가 공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롬니 의원은 트윗을 통해 이번 감형이 전례 없고, 역사적인 부패에 해당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