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美 13억달러 규모 佛 수입품에 25% 관세

2020/07/12 03:35:51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트럼프 행정부가 13억달러 규모의 프랑스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IT 기업을 대상으로 한 프랑스의 이른바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미중에 이어 미국과 유럽 주요국의 무역 마찰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11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프랑스 수입품에 대해 새로운 관세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과세 항목에는 화장품과 핸드백, 비누 등 다양한 제품이 포함됐고, 대상 물품은 총 13억달러 규모다. 이번에 발표된 항목에는 지난 12월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부과를 경고했던 치즈와 스파클링 와인, 조리 기구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미국의 와인 수입 업자를 포함해 관련 기업들이 미 정부의 보복 관세 움직임에 강력하게 반기를 든 결과로 풀이된다.

미국은 25%의 추가 관세를 180일간 유예한 뒤 2021년 1월부터 본격 시행하기로 했다. 무역 마찰을 진화하기 위한 시간적 여유를 갖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프랑스는 일부 IT 기업의 매출액을 대상으로 3%의 디지털세를 도입했다. 온라인을 통해 프랑스 소비자들에게 제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해 수익을 올리는 기업을 과세 대상으로 삼은 것.

페이스북과 구글, 아마존 등 대형 IT 업체를 필두로 물품이나 서비스 판매 이외에 디지털 광고 수입을 올리는 기업에도 디지털세가 적용될 전망이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