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나는 백인 우월주의 신봉" 유명 배우 동상, 결국 대학서…

2020/07/12 08:35:33매일경제
미국 서부영화 간판 배우 존 웨인(1907∼1979)의 동상이 인종차별 철폐 시위와 맞물려 대학 캠퍼스에서 8년 만에 퇴출당한다.

10일(현지시간) 미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영화예술대학(SCA)은 학생들의 요구를 수용해 교내 설치된 존 웨인의 동상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동상은 존 웨인이 한손을 들고 서 있는 모습이다.

지난해부터 학생들은 존 웨인이 생전 했던 발언을 문제 삼아 동상 철거를 요구해왔다.

존 웨인은 1971년 플레이보이 잡지 인터뷰에서 "나는 백인 우월주의를 신봉하며, 과거 흑인이 노예였던 것에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말하는 등 흑인, 원주민, 성 소수자 등에 편견을 드러냈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