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배현진 “박원순 아들, 부친 괴롭혔던 '병역 의혹' 결론 내길"

2020/07/12 09:33:24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를 향해 "병역비리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먼저 박 시장의 극단 선택에 안타까움을 유족들의 황망함에 깊은 위로를 보낸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의원은 "박주신씨 부친이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며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대한민국 모든 남성이 의무로 지고 있는 병역의 의무에 지위고하란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