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日오키나와 미군기지,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봉쇄

2020/07/12 09:38:18매일경제
일본 오키나와현에 있는 미군기지 2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봉쇄됐다.

12일 교도통신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오키나와현 후텐마(普天間) 비행장과 캠프 한센 등 미군 기지 2곳에서는 지난 7~11일 코로나19에 감염된 미군 관계자가 모두 61명 발생했다.

주일미군 측으로부터 후텐마에서 38명, 한센에서 23명의 집단감염 사실을 전날 통보받은 오키나와현의 다마키 데니 지사는 같은날 기자회견에서 "극히 유감이다. (미군의) 감염 방지 대책을 강하게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미군 관계자들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오키나와의 번화가와 해변에서 파티를 즐겼다는 정보가 있어, 오키나와현은 해당 파티 참가자가 중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오키나와 주민은 의료기관에 상담할 것을 요청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