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광명시 '50억 청년숙의예산 토론회' 개최

2020/07/12 09:45:29뉴스핌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광명시 청년 60여 명이 지난 11일 청년정책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12일 시에 따르면 '50억 청년숙의예산 토론회'가 지난달 28일에 이어 두 번째로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것이다. 청년숙의예산 토론회는 청년들이 직접 참여해 토론하고 민주적 협의를 통해 청년에게 필요한 사업을 제안하고 결정하는 자리로 토론회에서 나온 사업을 내년 예산에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차 토론회에서는 2019년 실시한 청년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청년들은 청년공간, 청년교육, 청년정책홍보, 음악예술, 청년건강, 청년주거, 청년일자리, 체육, 청년활동, 교통 10개 분야 14개 청년 공감 정책을 제안했다.

광명시는 11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두번째 '50억 청년숙의예산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광명시] 2020.07.12 1141world@newspim.com

이날 열린 2차 토론회에서는 청년제안 사업에 대한 관계부서의 추진 가능 여부, 소요예산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청년들은 각 사업의 필요성 효과성 등에 대해 다시 한번 논의를 거쳐 우선순위를 정하고 50억 원 규모의 12개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이날 결정한 12개 사업은 △청년신혼부부 주택지원 △청년신혼부부 전월세 대출이자지원 △청년센터건립 △청년예술창작소건립 △청년정신건강프로젝트 △청년맞춤형프로그램운영 △커리큘럼101 △청년정책홍보플랫폼 구축 △취업교육프로그램 △체육활동 공유공간 확대 △청년생각펼침 공모사업 확대 △환경과 교통해소를 위한 자전거 공유사업 등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청년들이 제안하고 결정한 사업에 대해서는 내년 예산에 반영해 추진하겠다. 향후에 또 모여서 올해 여러분들이 결정한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진단, 평가하고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자"며 "여러분들이 이야기한 것이 떠도는 말처럼 흩어져 지나가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광명시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위원회 50명 설치, 청년면접정장대여사업, 청년생각펼침공모사업, 청년실태조사, 청년기본계획 수립, 청년기본소득, 청년인문학, 광명 청년의 날 등은 모두 청년들이 제안한 사업이다.

광명시는 앞으로도 청년들과 소통·공감을 통해 청년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책을 만들어 청년들이 머물러 살고 싶은 도시 광명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