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병무청 “김호중 관련 누구와도 부탁 받은 사실無…현재 재신체검사”

2020/07/12 12:30:06매일경제

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의 병역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병무청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이다. 병무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다. 김호중 관련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 드린다”고 입장을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 전 매니저는 김호중의 병역 특례 로비 시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호중은 현재 재검을 신청해놓은 상태. 김호중 측은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전 매니저와 팬들 간의 대화내용을 근거로 추측 발언과 흠집잡기는 삼가주시길 부탁드리며, 추측기사나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은 확인 후 기사를 써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당부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