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정부, '여름철 재난' 대응태세 점검회의 개최

2020/07/12 12:41:03파이낸셜뉴스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 참석

[파이낸셜뉴스]
지난 10일 낮 12시15분쯤 부산 연제구 연산동의 한 도로에서 마을 버스 한대가 물바다로 변한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독자제공. 뉴스1
정부가 여름철 안전사고 대비를 위한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오후 1시30분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여름철 재난안전사고 대비·대응태세 점검회의'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여름철 주요 재난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고, 재난 발생 시 즉각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호우가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인명, 재산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지자체 CCTV 통합관제센터를 통한 상시 상황감시에 돌입하고 기상특보에 따른 단계별 비상근무 태세도 유지한다.

강우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거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예찰활동 강화, 위험요인 제거, 대피계획 점검을 통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한다.

피해 주민에게는 생활 안정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하고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임시주거시설을 운영해 이재민 안전과 건강을 동시에 챙긴다.

산사태 예방에도 나선다. 산불·산사태 피해지, 산사태취약지역 등에 대한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산사태 대피체계를 통해 위험 지역 거주 주민들의 안전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풍수해 외에도 매년 빈발하는 폭염과 물놀이 등에 대해서도 예방·대비에 만전을 기울인다.

폭염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냉방용품 등도 지원하고, 무더위 쉼터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 준수 등 관리도 철저히 한다.

행안부는 '인명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위의 중점 대비사항들이 현장에서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에 당부하는 한편, 관계부처에서도 소관 시설에 대한 책임있는 관리를 통해 호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여름철 재난대비와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