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36홀 노보기' 임희정, "연습량 늘렸더니 성적 좋아지고 있다"

2020/07/12 15:13:23파이낸셜뉴스
아이에스동서(종목홈) 부산오픈 2R 단독 선두

12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CC에서 열린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선두에 자리한 임희정이 승리의 'V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 KLPGA 제공
'투어 2년차' 임희정(20·한화큐셀)이 통산 4승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임희정은 12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를 기록한 임희정은 2위 박민지(22·NH투자증권)에게 2타 앞선 단독선두에 자리했다.

라운드를 마친 뒤 임희정은 "어제는 샷과 퍼트가 모두 좋았는데 오늘은 샷감이 좋지 않아 파하기에 급급했다. 그래도 보기 없이 버디만 5개가 나왔고, 비가 많이 오기 전에 경기를 끝내 만족스럽다"면서 "8번홀에서 약 1.5m 버디 기회를 놓친 뒤 마지막홀에서 버디를 잡자고 마음먹었는데 다행히 버디로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임희정은 지난해 루키 신분으로 하반기에만 3승을 따내며 투어 강자로 부상했다. 그는 "지난해에는 시즌 초반 컷 탈락을 많이 해서 연습할 시간이 많았다"며 "올해는 컷 통과를 계속하면서 연습 시간이 부족했다. 그래서 2∼3개 대회 전부터 체력이 다소 힘들더라도 연습량을 늘린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최근 상승세를 진단했다. 임희정은 올 시즌 우승은 없지만 매 대회 고른 성적으로 대상 포인트 5위에 자리하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부산 기장 지역은 13일 오전 강한 비가 예보돼 있어 대회가 3라운드까지 마칠 수 있을지 미지수다. 그런 점에서 2라운드까지 성적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임희정은 "일단 오늘 선두로 끝내야 (우승)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 열심히 쳤다"며 "다만 제가 날씨 운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2라운드를 선두로 마친다고 하더라도) 3라운드까지 다 하게 될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