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 요양보호사 참고인 신분 소환조사

2020/07/13 06:27:55매일경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운영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에서 약 7년 동안 일한 요양보호사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정의연 마포 쉼터에서 2013년부터 근무한 요양보호사 A씨를 지난 9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가 매달 받은 정부 보조금과 2017년 정의기억재단으로부터 받은 여성인권상 상금 1억원 등이 어떻게 관리됐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황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정의연 회계부정과 안성 쉼터 관련 의혹에 대한 여러 건의 고발사건을 지난 5월 형사4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한 뒤 정의연 사무실, 마포·안성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아울러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담당자들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정대협·정의연 결산 과정에 참여한 외부 감사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수사에 착수한 지 약 2달이 지났지만, 검찰은 정의연 전직 이사장이자 핵심 피고발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아직 불러 조사하지는 않은 상태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