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박원순 고소한 이가 나경원 비서 출신?…통합당 "100% 가짜뉴스"

2020/07/13 13:23:07매일경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비서 출신이라는 의혹이 확산하자 미래통합당이 이를 곧바로 반박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2차 가해 움직임이 있다"며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국민이 함께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두 번 다시는 이런 극단적이고 비극적인 선택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당 출신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보좌진을 하던 사람이 피해자라는 100%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엄숙한 장례와 관련해 이런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박 시장이 지난 10일 극단적 선택을 하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작업' 당한 것"이라는 취지의 가짜뉴스가 확산한 바 있다.

이 의혹은 한 언론사 출신 인사가 이를 확인해줬다는 주장이 더해지면서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이상현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