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백군기 용인시장 "의료진과 환자 분리 '글로브 월 선별진료소' 운영"

2020/07/14 15:00:32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 용인시가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지 않은 상태에서 검채를 채취할 수 있는 '글로브 월(Glove-Wall)' 선별진료소를 확대 운영한다.


글로브 월 선별진료소는 아크릴 벽으로 철저히 분리한 두 공간에 각각 양압과 음압시스템을 설치해 공기가 섞이지 않도록 함으로써 의료진은 물론 시민들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지 않고 감염 우려 없이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글로브 월 선별진료소 운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존 선별진료소는 의료진이 공기가 통하지 않는 방호복을 입고 검체를 해야 하기 때문에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용인시는 지난 9일 처인구보건소에 글로브 월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기흥구ㆍ수지구보건소는 이번 주 안으로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백 시장은 "무더운 날씨에 선별진료소에서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의료진이나 검사자들의 체력적 부담을 줄여줘 검체채취의 안정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백 시장은 또 "정부가 모든 교회의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한 데 따라 지난 12일 관내 30인 이하 소규모교회 170곳과 대형교회 2곳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모니터링했다"며 "코로나19가 완화될 때까지 성당이나 사찰, 원불교당 등 종교 시설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 시장은 아울러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피해가 우려되는 세월교 9곳, 지수지 11곳, 침수 우려 도로 등 고위험 지역 23곳을 일제히 점검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비상체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폭염에 대비해선 횡단보도 주변 교통섬 191곳에 그늘막을 설치하고 주요 도로에 살수차를 가동하는 등 다양한 저감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