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순창군, 고추 탄저병 억제 미생물 효과 ‘탁월’

2020/07/14 15:33:20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건주 기자] 전북 순창군 농업기술센터가 자체 발굴한 친환경 농업 미생물인 바실러스 벨레젠시스(Bacillus velezensis SCAT003)가 고추 탄저병 억제에 효과가 탁월하다고 14일 밝혔다.


군 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토종 미생물인 바실러스 벨레젠시스가 탄저병 균사의 생장억제와 포자 발아 억제 효과가 입음을 입증했다. 이를 토대로 올 9월까지 관내 노지에서 고추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탄저병 발생 정도와 방제 효과 등을 시험 분석할 계획이다.


탄저병은 탄저병균의 감염에 의해 생기는 식물의 병해로 고추 재배 농가들이 가장 경계하는 감염병이다. 그간 탄저병 예방을 위해 관내 농가 대다수가 농약방제를 선택했다.


친환경 농업으로 전환을 계획중인 순창군 입장에서 기존 농약 방제에서 친환경 약제를 이용한 방제 방법이 필요, 이를 위해 선택한 것이 미생물 활용이라고 전했다.


군은 지난해 친환경농업센터내 실험실에서 콜레토트리쿰 스코빌레이(Colletotrichum scovillei) 균주가 관내 탄저병 발생 주요 병원균임을 확인하고, 이를 억제할 미생물 발굴에 주력했다.


군은 연구를 거듭한 결과 군 토착 미생물인 바실러스 벨레젠시스를 발견했고, 이를 통한 자체 시험 결과에서 미생물 배양액 30% 농도에서 고추 탄저병(C. scovillei)의 균사 생육을 40%정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추탄저병 포자를 PDA(Potato Dextrose Agar)에 접종하고, 미생물 배양액 100배 희석액을 처리한 결과 탄저병 포자 발아가 100% 억제됐다.


군은 이번 실증시험을 통해 미생물의 고추 탄저병 예방 효과가 검증되면, 농업인 교육 등을 통해 효과와 이용 방법을 알리고 농업 미생물 배양 시설을 구축해 미생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실증 시험을 통해 고추에 많은 피해를 주고 있는 탄저병을 미생물을 통해 예방한다면 농가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좋은 미생물 발굴과 다양한 농작물 병해 예방 시험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이건주 기자 sclj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