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BJ 로렌, BJ 박소은 추모 “지금도 감정 주체 안돼…착한 동생이었다”

2020/07/14 15:33:56매일경제

BJ 로렌이 BJ 박소은을 추모했다.

BJ 로렌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일어나자마자 기사 뜬 거 보고 감정을 못 추스르고 방송 켠 거 같아 공지 남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왜 이제야 실감이 나서…사실 지금도 감정이 주체가 안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방송 안 켜고 막 살 때 누구보다 옆에서 도움 줬고 매일 방송하라고 하면 잘되면서 왜 안하냐고 오빠 방송 열심히 하는 게 내 소원이라고 매일 같이 말했던 동생이었다. 진짜 착한애였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또한 지인의 죽음에도 방송을 계속했던 이유에 대해 BJ 로렌은 “가족분들은 알려지길 원치 않으셔서 아무한테도 얘기 안 했었고 소은이 방송국 댓글에 어떻게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댓글을 남겨서 소문이 퍼져가지고 그 시기에 내가 방송을 그만하면 그 소문이 더 퍼질 것 같아서, 실감도 안 났기에 방송을 며칠 했다”라고 덧붙였다.

“아무렇지 않은 척”이라며 BJ 로렌은 “주변사람 누구한테도 말못하고 저혼자 견디는게 저도 힘들었다. 여러분들이 보기에는 내가 싸이코처럼 느껴지시겠지만 나도 힘이 들었다. 쉴 수도 없었고 더 밝게 텐션 높여서 방송할 수도 없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