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부산 감천항 국외 원양어선 선원 1명 확진...승선원 44명 '비상'

2020/07/14 15:34:04뉴스핌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선체 수리를 위해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국적 원양어선 선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검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국립부산검역소[사진=국립부산검역소 홈페지 캡처] 2020.07.14 news2349@newspim.com

14일 국립부산검역소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부산 감천항에 수리를 위해 입항한 투발루 선적 원양어선 A호의 러시아 선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선원 44명이 승선한 A호는 하선을 신청했다. 상륙허가서 발급을 위해 전날인 13일 선원 2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21명은 음성, 1명은 양성이 나왔다.

이에 따라 검역당국은 하선을 금지하고 나머지 22명 선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43명의 선원은 선박에 격리 조치했다.

검역당국은 확진된 러시아 선원을 대상으로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