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中 광둥성서 `돼지 구제역` 발생…39마리 감염 확인

2020/07/14 16:32:43매일경제
중국에서 흑사병과 돼지 독감 발병에 이어 돼지 구제역 감염 사례가 공식 확인됐다.

지난 13일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중국농업농촌부 목축 수의국은 광둥성 레이저우(雷州)시의 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농가의 돼지 131마리 중 39마리가 구제역에 걸려 1마리가 죽었다고 설명했다.

신경보는 당국이 현재 관련 규정에 따라 대응 조처를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

구제역은 소나 돼지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우제류 동물에 퍼지는 감염병으로, 사람에게 전파되는 질병은 아니다.

중국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비교적 잠잠해졌음에도 북부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환자가 발생했고, 또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가능성이 있는 돼지 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도 나온 바 있다.

[이상현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