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공공부문, 올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4275억 공급

2020/07/15 10:12:46이데일리
- 금융위, 2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올 상반기까지 신용보증기금을 포함한 공공부문의 사회적 경제 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이 2599억원 가량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15일 금융위원회는 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하고 상반기 공공부문 자금공급 실적과 은행권의 사회적금융추진 실적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사회적금융이 안착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들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 목표를 늘리고 있다. 올해 공급목표는 4275억원인데 6월말 기준 2599억원이 이미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서민금융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신협, 새마을금고 등 공공기관에서 677개 기업에 778억원의 대출을 집행했다. 신용보증기금과 지역신용보증재단, 기술보증기금에서는 799개 기업에 1413억원의 보증을 제공했고 한국성장금융과 한국벤처투자는 50개 기업에 408억원을 투자했다.

은행권들도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대출을 확대하고 있다. 6월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 대출잔액은 9961억원으로 지난해 말(8498억원)보다 17.2% 늘었다. 기업 유형별로 보면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7796억원으로 78.3%를 차지했고 협동조합과 마을기업에도 각각 1915억원, 205억원의 자금이 대출됐다.

은행 중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에 가장 적극적인 곳은 기업은행(종목홈)(2708억원)으로 나타났고 신한은행(1903억원), 농협(1281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지방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281억원), 대구은행(271억원), 경남은행(163억원)이 대출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은 대출 외에도 25억5000만원의 기부 및 후원, 16억4000만원 규모의 제품 구매에 앞장섰다.

금융위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를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면서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