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현장에서] 철통 보안 속 故백선엽 영결식…野 "제대로 예우 못해 죄송"

2020/07/15 10:29:04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6·25전쟁 영웅이자 전 육군 참모총장인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영결식이 철통 보안 속 엄숙한 분위기에서 이루어졌다.

백 장군의 영결식은 15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역대참모총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특히 야권에서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해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선동 사무총장, 정원석·김미애·김현아 비대위원, 박대출·성일종·신원식·배준영 의원,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민경욱·조원진 전 의원 등 주요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 dlsgur9757@newspim.com

이날 영결식은 철저하게 통제된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백 장군의 영결식에 참석하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몰렸으나, 군은 명단에 포함된 인사들만 영결식에 들어갈 수 있도록 안내했다.

박대출·배준영 의원은 다소 늦은 시간에 영결식장에 도착해 입장하지 못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군은 관계자를 통해 참석자 명단을 확인한 후에야 박대출·배준영 의원의 입장을 허용했다.

참석자 명단에 포함돼 있지 않았던 조원진 전 의원은 입장이 통제됐다. 이에 조 의원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과 함께 운구차량이 이동하는 위치에서 백 장군을 애도했다.

영결식은 영현 입장, 국기에 대한 경례, 고인에 대한 묵념, 약력 보고, 추모영상 시청, 서욱 육군참모총장(장의위원장)의 조사, 백 장군이 6·25전쟁 당시 지휘했던 1사단의 사단장이었던 송영근 예비역 육군 중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추도사, 헌화 및 분향, 유가족 대표의 인사말씀, 폐식사, 영현 봉송 순으로 진행됐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조원진 전 의원이 15일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 참석했다. 2020.07.15 taehun02@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수많은 인파가 15일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 참석했다. 2020.07.15 taehun02@newspim.com

영결식이 끝난 8시30분께 백 장군의 영현은 대전현충원으로 운구됐다. 안장식은 대전현충원 장군2묘역에서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2시까지 서욱 총장 주관 하에 30분간 거행될 예정이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 원장은 영결식을 마친 뒤 기자와 만나 "6·25전쟁에서 우리나라를 지킨 가장 어른이 가시는 길을 제대로 예우하지 못한 것 같아서 많이 속상하다"며 "이 자리에는 여야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많이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통합당 측에서는 6·25전쟁 영웅인 백 장군을 서울 동작동 현충원 안장을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백 장군은 나라를 구한 영웅"이라며 "묘역이 없었음에도 故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을 모신 전례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상욱 원장은 이에 대해 "유가족께서 대전현충원에 모시는 것 자체로도 괜찮다고 말씀하셨다. 그 말씀 속에 많은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장군의 영결식에 참석한 한 보수 유투버는 "문재인 정권은 어떻게 백 장군님과 같은 분을 홀대하냐"며 "(백 장군을) 대전에 모시는 것이 말이 되나. 당장 서울 현충원에 모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