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레이더P] 원희룡 "이해찬 물러나면 민주당 분열할 것…이탈 인물 손잡아야"

2020/07/15 10:29:36매일경제
야권 차기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집권하지 못하면 당이 없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 지사는 이날 통합당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 강연자로 나서 "선거에서 5연속 실패한 당은 해산하라는 국민의 압박을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으니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특히 당이 '확장성'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청년·중도는 물론 진보까지도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 8월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물러나고 (세력을) 봉합시킬 힘이 약화되면 그 안에서 많은 분화가 있을 것이다. 그 과정서 튀어나올 사람과 손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내세워 국가를 좌지우지 하는 세력과 집단이 바로 우리의 경쟁 대상이자 극복대상"이라며 "자신들과 다른 세력에 대해 모두 적대시하며 배척하는 습성이 앞으로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친문에서도 '찐 친문(진짜 친문)'과 '반 친문(반대 친문)'으로 많이 분화될 것"이라며 "우리가 지금 많이 몰려 있으니까 저는 찐 친문 빼고는 누구든지 손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같은 맥락에서 '보수 재건'이 아닌 '국가 건설'에 나서야 할 때라고도 밝혔다. 그는 "보수 재건이란 이야기 자체가 우리를 자꾸 울타리 안에 가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국가 재건이 아닌 새로운 건설로 규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희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