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백선엽 장군 오늘 영면

2020/07/15 11:13:12아시아경제

1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영결식과 안장식이 15일 엄수됐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 영결식에 이어 오전 11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안장식을 각각 주관했다. 영결식 하루 전날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입관식에서 백 장군은 6ㆍ25전쟁 때 착용했던 전투복과 비슷한 옷을 수의로 입었다. 유족측은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미군 전투복을 직접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결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해 역대 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선동 사무총장 등 통합당 지도부도 영결식에 대거 참석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는 이날 인천ㆍ강원지역 예산정책협의 일정으로 불참하고 대신 민주당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1사단장을 지낸 송영근 예비역 중장이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낭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추도사에서 "위대한 인물에 대한 추도사를 전달할 수 있는 영광을 갖게되어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백 장군은 애국자이자 군인 중의 군인, 철통 같은 한미동맹 창시자 가운데 한 분이었다"고 했다. 영결식장 밖에서는 운집한 시민들이 '백선엽 장군은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영면하소서'와 같은 팻말을 들어보였다.


영구차는 영결식이 끝난 뒤 아산병원을 출발해 다른 곳을 들르지 않고 대전현충원으로 향했다. 안장식에는 유가족 외에 해리스 대사, 성우회 회장단 및 고문단,역대참모총장, 한미동맹재단, 육군협회 등이 참석했다. 안장식에서는 경북 다부동 전투 참전용사 4명과 육군 장병 4명이 백 장군 묘에 허토했다. 백 장군이 생전 의미 있다고 생각한 다부동 등 6ㆍ25 격전지 8곳의 흙을 뿌렸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 이어 미국 국무부도 성명을 내고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의 별세에 조의를 표하며 애도했다.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한국 최초의 4성 장군으로서, 한국전쟁에서 조국에 대한 그의 봉사는 한미 양국이 오늘날도 유지하는 가치인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가치를 위한 싸움의 상징이었다"고 평가했다.


독립운동가 후손 단체인 광복회는 백 장군을 '영웅'으로 칭송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을 소환하라는 내용의 서한(종목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다. 광복회는 서한에서 "최근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한국 국내의 민감한 정치사회적 논쟁에 개입해 내정 간섭적 행태를 보임으로써 한국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한미우호에 '치명적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가 백 장군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을 금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 15일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법원의 기각 결정으로 이날 오전 고인의 안장식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