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지식재산 크라우드펀딩’ 1호 상품, 와디즈 통해 출시

2020/07/15 11:14:38아시아경제

특허청은 와디즈 통해 ‘지식재산 크라우드펀딩’ 1호 상품을 출시한다. 사진=와디즈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개인이 지식재산(Intellectual Property·IP)에 직접 투자하는 크라우드펀딩 1호 상품이 국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업체 ‘와디즈’를 통해 출시된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1호 상품은 ‘고효율 동영상 압축기술(High Efficiency Video Coding·HEVC)’로 투자자는 표준특허에 투자한 후 국제 표준특허 관리기관으로부터 특허 사용료 발생 시 수익을 배분받게 된다.


이와 유사한 구조로 흥국증권은 지난해 4월 민간 최초로 HEVC 표준특허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를 출시해 투자자에게 연 5% 이상의 수익을 지급한 바 있다.


또 모태펀드 특허계정에서도 2017년 국내에서 개발한 통신 분야 표준특허에 투자해 1년 8개월만에 3배의 수익을 거둔 바 있다고 특허청은 설명한다.


크라우드펀딩은 자금수요자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다수의 대중(크라우드)으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방식을 의미하며 ‘지식재산 금융투자’ 상품은 특허권 등 지식재산 자체에 직접 투자해 사용료, 매각 등의 방법으로 수익을 얻는 투자 상품을 말한다.


단 기존에는 지식재산에 개인이 직접 투자하기 어렵고 주로 기관 중심으로 투자가 이뤄졌다.


이와 관련해 특허청은 지난 2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지식재산 금융투자 활성화 추진전략’ 발표를 통해 개인의 지식재산 직접 투자를 가능케 했다.


투자자별 개인 성향에 맞는 다양한 금융투자 상품을 출시하고 이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와디즈)과 특허관리전문회사(ID사) 간의 협업을 통해 지식재산 크라우드펀딩 상품을 출시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특허청은 민간의 지식재산 금융투자를 지원·활성화 하기 위해 정책자금을 활용해 지식재산에 직접 투자하는 410억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벤처투자 홈페이지에 내달 공고될 예정이다.


특허청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특허 등 지식재산권도 투자가 가능한 자산의 일종”이라며 “특허청은 앞으로 국민이 지식재산에 손쉽게 투자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민간의 지식재산 투자 2호·3호 크라우드펀딩 상품 출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