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통일부, 이인영 자녀 '호화 유학' 논란에 "사실 아냐…국회에 증빙자료 제출"

2020/07/15 11:15:50뉴스핌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5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녀를 둘러싸고 '호화 유학' 논란을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악의적 왜곡 보도"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후보자의 자녀가 스위스 학교에 다니면서 연 2만5000달러(약 3000만원) 지출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사실이 아니다"라며 "(국회에) 증빙자료부터 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부 매체는 지난 2013년 이 후보자의 아들이 파주의 한 디자인 관련 교육기관에 입학한 후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에서 학사 학위 프로그램을 마치고 돌아왔던 과정에서 호화 유학 논란이 일고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놨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스핌 DB]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의 자녀는 학위교환 협약에 따라 1년간 해당 학교에 다녔다"며 "스위스에서 1년, 2학기 동안 지출한 총 학비는 1만220스위스프랑, 당시 한화로 약 1200만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해당 학교의 인터넷 홈페이지만 확인하면 학비가 연 2만5000달러가 아니라 연 1만스위스프랑, 학기당 5000스위스프랑임을 충분히 획인할 수 있다"며 "등록금 고지서와 송금내역은 국회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일각에서 이 후보자의 부인이 파주 디자인학교 이사를 맡고 있어 스위스 유학생 선발 과정에 특혜를 줬을 가능성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여 대변인은 야당 측에서 '성실한 자료제출'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과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후보자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가 확정됐다"며 "오늘부터 요구자료에 대한 답변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전날 외통위는 "오는 23일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안을 의결했다. 당시 기준 자료 제출 요구 건수는 총 1335건이었다.

현재 이 후보자의 아들 병역면제와 스위스 유학 자금 등을 두고 야당은 현미경 검증을 예고한 상황이다.

아울러 이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전부터 불거진 일련의 논란과 관련해 언론에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선 모양새다.

전날에는 '척추질환 군 면제 이후 카트레이싱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카트레이싱을 한다는 건 일반인들 누구나 탈 수 있는 것"이라며 "고카트 자동차 경기에 출전한 것이 아닌 후보자 아들이 참여한 '효자맥주 프로젝트'와 관련된 동영상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연출된 장면"이라고 해명했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