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서울시, 20일부터 사회복지시설 553개소 단계적 운영재개

2020/07/15 14:06:13뉴스핌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휴관중인 복지관 등 사회복지이용시설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20일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운영을 재개하는 사회복지시설은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7개 유형시설 553개소다. 이용안전을 위해 철저한 사전방역 준비를 거쳐 운영을 재개한다.

우선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경로식당을 재개해 저소득 무료급식 어르신에 한해 제한적으로 식사를 제공한다. 단 일반 이용 어르신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는 복지시설 이용에 따른 위험도를 낮출 수 있도록 밀집도가 낮은 10인 이내 비활동성·비접촉성 소규모 프로그램부터 우선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역시 이용자 욕구에 따라 재활 치료 및 소규모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과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이용인원 50%이내 격일제 형태로 운영한다.

다만 지역사회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은 방역관리 실태, 현장 의견 등을 고려해 운영 여부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시설 방역관리자 지정, 시설 종사자·이용자 출입명단 작성·보관, 마스크·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충분히 확보, 출입시 발열·호흡기 증상체크, 시설 소독 등 시설 방역관리를 위한 철저한 사전준비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시설 외부출입통제를 통해 운영해온 노인요양·양로시설 등 생활시설에 대해서는 비접촉 면회와 치료를 위한 외출이 허용한다.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현장에서 긴급하고 필요한 서비스중심으로 부분 개관하게 됐다.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전제로 돌봄과 복지서비스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