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종합] "성추행 피소 보고 몰랐다"…경찰, 박원순 측근 전 비서실장 소환

2020/07/15 14:09:04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경찰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박 시장의 측근인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고한석 서울시 비서실장이 10일 실종 신고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인 안치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 2020.07.10 pangbin@newspim.com

서울 성북경찰서는 15일 오전 9시쯤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고 전 실장은 3시간 30여분 만인 낮 12시 30분쯤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고 전 실장은 박 시장이 실종되기 전 마지막으로 만나 대화를 나눴던 인물로 알려졌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고 전 실장은 박 시장과의 마지막 통화 시간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1시 39분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정황상 8일 오후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임순영 젠더특보가 (고소 사실을 박 시장에게) 보고한 사실을 알고 공관에 갔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대화를 나눴나'라는 질문에는 "경찰에 다 말씀드렸다"며 대답을 피했다.

경찰은 이날 고 전 실장을 상대로 박 시장의 사망 경위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 전 실장이 박 시장을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인지 등은 통화내역 등 수사를 해봐야 한다"며 "재직 시 측근이고 변사사건 수사이기 때문에 당연히 조사해야 할 사람이며, 주변 인물들도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전 실장은 올해 별정직 공무원인 서울시장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박 전 시장이 사망하면서 지난 10일 당연퇴직 처리됐다.

앞서 박 시장 딸은 지난 9일 오후 5시 17분쯤 112에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고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신고했다.

박 시장은 같은 날 오전 10시 40분쯤 시장 공관을 나섰다. 경찰이 박 시장 행적을 CCTV를 통해 파악한 결과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선 후 약 13분 뒤인 오전 10시 53분에 와룡공원에 도착했다.

일각에서는 박 시장이 숨지기 전날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사 상황 유출 경위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박 시장은 지난 8일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조만간 의뢰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2차 가해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사이버수사 1개 팀을 지원받아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수사를 시작했다.

A씨 측은 지난 13일 자신이 겪은 온·오프라인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cle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