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21세기 말 세계 인구 88억명 전망…韓 등 인구 반토막 나 경제 타격"

2020/07/15 15:13:12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전 세계적으로 출생률이 줄어드는 가운데 21세기 말 전 세계 인구가 당초 유엔(UN)의 예상보다 20억명 적은 88억명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와 유럽 지역의 인구는 절반 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대학 의과대학 산하 보건계랑분석연구소(IHME) 연구진은 전 세계 195개국을 대상으로 한 인구 관련 시나리오를 분석, 영국 의학지 랜싯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1950년 이래로 매년 1∼2%씩 증가해온 전 세계 인구가 2064년 97억여명으로 정점을 찍고 하락한다고 예상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 태국,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 폴란드 등 아시아와 유럽 23개국에서는 그 무렵 인구가 절반 이상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연구진의 시나리오 상으로 한국의 인구는 2017년 5267만명에서 2100년 2678만명으로 절반으로 줄어든다. 북한도 같은 기간 2572만명에서 1298만명으로 감소한다.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도 2017년 14억1248만명에서 2100년 7억3189만명으로 절반으로 줄어든다. 같은 미국은 3억2484만명에서 3억3581만명으로 감소폭이 다소 적은 데 반해 일본은 1억2836만명에서 5972만명으로 절반 이상 감소한다.


모든 나라의 인구가 줄어드는 건 아니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 인구는 약 30억명으로 지금보다 세배 가까이 늘어난다고 봤다. 특히 나이지리아 인구는 2017년 2억600만명에서 2100년 7억9000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연구진은 인구 수 감소가 노동인구, 납세자 감소로 이어져 경제에도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많은 인구가 경제 성장의 동력인 중국과 인도는 인구 수가 줄어들면서 경제력도 약화할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의 노동 가능 인구는 9억5000만명에서 3억5000만명으로 감소하고 인도도 7억6200만명에서 5억7800만명으로 줄어들지만 나이지리아는 8600만명에서 4억5000만명으로 확대된다. 이로 인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은 2050년 미국의 GDP를 추월했다가 반세기 후 다시 2위로 떨어지고, 현재 28위에 머무는 나이지리아의 순위는 9위로 상승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한국의 GDP 순위에도 인구 감소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2017년 14위였다가 2030년과 2050년에는 각각 15위에 머무른 뒤 2100년에는 20위로 밀려난다고 연구진은 전망했다.


연구진은 경제적으로 부유한 국가들이 인구 수준을 유지하고, 경제 성장을 이어나가려면 아이를 원하는 가정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유연한 이민정책을 도입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연구진은 제언했다. 랜싯 편집장 리처드 호턴은 이번 연구 결과가 "지정학적 힘이 급진적으로 변화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면서 "이번 세기가 끝날 때쯤이면 인도, 나이지리아, 중국,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가 다극화될 것"이라고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