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검찰, 전 채널A 기자 기소 앞두고 노트북 분석…한동훈 공모 증거 확보 주력

2020/08/03 21:17:13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구속만기를 이틀 앞두고 한동훈 검사장의 연루 정황을 뒷받침할 증거 확보에 힘을 쓰는 분위기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오는 4일 이 전기자의 노트북 분석 작업을 다시 시도하기로 하고 변호인에게 참관을 요구했다.


검찰은 앞서 이 노트북을 한 차례 분석했지만 특별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수사팀 스스로 "압수 전 이미 포맷된 자료로서 증거가치가 없다"고 했었다. 하지만 또 다른 복구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포렌식 결과를 분석해보면 뭔가가 나올지도 모른다는 게 수사팀 생각이다.


하지만 이 노트북은 압수와 포렌식 모두 무효 결정이 내려져 증거가 발견되더라도 우선 증거능력을 인정받을 수 있을지부터 미지수다. 수사팀은 지난 5월14일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채널A 관계자를 만나 건네받는 방식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1단독 김찬년 판사는 지난달 24일 이 전 기자가 제기한 준항고를 일부 받아들여 "휴대전화 2대, 노트북 1대를 압수수색한 서울중앙지검의 처분을 취소한다"고 결정했다.


김 판사는 "검찰이 영장과 관련한 처분의 처음부터 끝까지 이 전 기자와 변호인에게 영장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압수 이후 포렌식까지 모두 효력이 없다고 했다.


수사팀은 이 결정에 대해 대법원에 재항고를 신청했다. 이를 이유로 압수수색이 아직 유효하다며 포렌식 결과물을 삭제해달라는 이 전 기자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 전 기자의 변호인은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임이 명백해 참여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사를 두고 관련자들이 줄줄이 소집해달라고 요구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추가로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검찰시민위원회 위원장은 한 검사장과 민주언론시민연합,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가 낸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에 대해 부의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고 관련 절차를 종료하기로 지난달 30일 결정했다.


피의자 등 사건 관련자가 수사심의위 소집을 요청할 경우 먼저 해당 검찰청 시민위원회가 부의심의위를 열어 사건을 수사심의위에 넘길지 심의한다.


한 검사장이 낸 신청은 이미 같은 내용의 수사심의위가 열렸다는 이유로, 민언련 등 고발인의 신청은 소집 요청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심의위는 이 전 기자에게서 협박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의 신청으로 지난달 24일 한차례 열려 이 전 기자에 대해서는 기소를, 한 검사장은 수사중단과 불기소를 권고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