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윤도한 靑 국민소통수석 "권경애 변호사 알지도 못한다" (종합)

2020/08/06 16:20:41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MBC 검언유착 보도 전에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화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윤 수석은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면서 관련 보도를 부인했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오늘 아침자 신문에서 MBC 검언유착 의혹 보도와 관련해 MBC 보도 전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또는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했을 것으로 추정하는 보도를 했다"면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저 역시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또 윤 수석은 이날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상식적으로 질문이 있어야 답을 한다. 조선일보는 저에게 아무런 질문을 하지 않았다"면서 "단지 조선일보 전 청와대 출입기자로부터 두 통의 부재중 전화가 어젯밤에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한밤에 전화해서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다. 일부러 답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쓰기 위해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 허위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보도를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MBC 보도 이전에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라며 "한상혁 방통위원장 말이 맞다면 권 변호사가 주장했던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