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靑 "늦어도 8월 말까지는 다주택 보유자 제로로 간다" (종합)

2020/08/06 16:30:30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김조원 민정수석을 비롯해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은 늦어도 8월까지 1주택 이외의 집을 처분할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 수석과 관련해 집 처분 의사가 없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지만 청와대는 기존 발표에서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6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저희는 늦어도 8월 말까지는 다주택 보유자 제로로 간다. 이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 충분히 그렇게 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늦어도 8월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고 그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면서 "김조원 수석도 마찬가지다. 어떤 방식으로든 매매계약서를 그때까지 제출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특히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제가 듣기로는 (김조원 수석도 집을) 부동산에 내놓았다. 가격을 본인이 얼마라고 정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늦어도 8월 말까지는 팔릴 것으로 본인도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외숙 인사수석의 경우는 지난번에 듣기로도 일주일에 1000만원씩 낮춰서 계속 내놓고 있다"면서 "그 지역이 1년에 거래가 5건도 안되는 지역이다. 계속 가격을 낮춰서 내놓는데 안 팔린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가급적이면 8월 중순까지 매매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안 팔리면 8월 말까지 가지 않겠나 싶다. 김조원 수석의 경우에도 어떤 방식이든지 늦어도 8월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는 걸로 이해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