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필리핀 2Q 성장률 -16.5% 최악…코로나 누적확진자 12만명 육박

2020/08/06 18:57:10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필리핀의 2분기(4~6월) 경제성장률이 -16.5%를 기록, 사상 최악의 성적을 냈다.


6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필리핀 통계청은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5%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국이 분기별 GDP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40년 만에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앞서 필리핀의 1분기(1~3월) GDP 성장률은 -0.7%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GDP 성장률은 당초 예측했던 -2.0∼-3.4%보다 심각한 -5.5%에 달할 것으로 당국은 전망했다.


필리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3월 중순부터 수도 마닐라를 봉쇄하고 78일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다. 6월1일엔 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마닐라 등 위험지역의 방역 수위를 '일반적 사회적 격리(GCQ)'로 완화했다가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 4일부터 마닐라와 주변 지역에 다시 준봉쇄령(MECQ)을 내렸다.


한편 필리핀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만9460명으로 집계돼 12만명에 육박했다. 그동안 동남아시아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인도네시아(11만8753명)를 앞질렀다. 이날 사망자도 28명 추가돼 2150명으로 집계됐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