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韓입국 주한미군 장병·직원 6명 코로나 확진.. 누적 139명

2020/08/06 19:09:39파이낸셜뉴스
경북 칠곡군 왜관읍 캠프캐럴 미군기지(자료사진) © News1

[파이낸셜뉴스] 항공편으로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과 직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사령부는 6일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4일 사이 한국에 도착한 주한미군 장병 5명과 미 국방부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확진 장병 5명은 미 전세기를 타고 각각 7월 20일과 8월 1일, 8월 4일에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했고, 국방부 지원은 미국발 민항기를 타고 8월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주한미군은 밝혔다.

또 신규 확진자 6명 중 5명은 입국 직후 받은 첫 번째 코로나19 검사에서, 나머지 1명은 격리를 마칠 때 받은 두 번째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은 설명했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해외에서 입국한 장병을 기지 내 격리시설에 14일간 머물게 하며, 진단 검사는 입국 직후와 격리 종료 직전 두 차례 실시한다.

한편 주한미군 관계자 중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39명으로 늘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