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미국대선]'열세' 트럼프 "대선후보 토론 앞당겨야"압박..바이든은 느긋

2020/08/07 03:04:18뉴스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TV 토론을 앞당겨 실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어떻게 유권자들이, 일부의 경우,  첫 번째 대통령 후보 토론 한달 전에 (사전) 투표용지를 보낼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첫 번째 (TV) 토론 날자를 앞당겨라. 토론은, 내게 공무다"라면서 "조 바이든과 나는 그것에 대해 미국민에게 빚을 지고있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TV토론을 통해 뒤집기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선거 캠프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잦은 말실수를 하고 대중 호소력이 떨어진다고 판단, '맞짱 토론'에서 그를 압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측은 현재 예정돼 있는 일정에 한번의 대선 후보 토론을 앞당겨 추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자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미 대선후보 토론위원회(CPD)에 9월 초에 TV 토론 일정을 추가하자는 요청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7.16 mj72284@newspim.com

 

현재 CPD는 관례대로 세차례의 대선 후보 토론을 주관할 예정이다. 시기는 오는 9월 29일, 10월 15일, 10월 22일 등으로 이미 정해졌다. 

하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측이 추가 대선 후보 토론을 수용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11월 대선 승리가 점쳐지는 상황에서 굳이 달변가이자, 독설가인 트럼프 대통령과의 맞짱 토론을 늘려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는 셈이다. 

실제로 바이든 전 부통령 선거 캠프는 바이든의 외부 노출을 가급적 줄이는 '로우키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다만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선 코로나19(COVID-19) 사태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대선 토론과 유세를 회피하는 듯한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