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춘천 의암호 선박사고…작업지시 두고 책임공방

2020/08/07 22:33:08매일경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책임 소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고 당시 춘천시 담당 공무원과 기간제 근로자들이 누구 지시를 받고 수초섬 고정 작업에 투입됐는지 등 현장에 가게 된 경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어서다.

7일 현재까지 춘천시가 자체 파악한 사고 경위는 의암호 정화 활동을 하는 기간제 근로자 5명이 사고 당일인 지난 6일 오전 10시 30분께 수초섬이 떠내려간다는 전화를 받고 환경감시선을 이용해 현장으로 이동했다. 춘천시 담당 부서는 오전 10시 48분께 담당 주무관 전화를 받고서야 수초섬 유실 방지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인지했다. 당시 해당 주무관은 휴가 중이었으나 현장에 출동했다.

춘천시는 사고 직후 "당시 주무관에게 보고를 받은 담당 계장이 수초섬을 떠내려가게 두고 출동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지시 없이 일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가족들은 사고 현장을 찾은 이재수 시장을 향해 "소양강댐이 3년 만에 문을 열었는데 규정상 작업을 할 수 있느냐. 춘천시는 말단 직원에게 독박을 씌우고 있다"고 거세게 항의했다. 결국 누구 지시로 현장에 투입됐는지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여기에 의암호 정화 업무를 맡고 있던 기간제 근로자가 재난 상황에 투입된 점도 논란거리다. 이에 경찰은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수초섬 고정 작업에 나서게 된 경위와 선박 전복 당시 상황을 조사 중이다.

[이상헌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