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불안한 부자들' 홍콩서 금 현물 대량 이탈

2020/08/08 00:53:20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홍콩에서 금 현물이 대량으로 빠져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홍콩 부호들이 보유한 금 현물을 싱가포르를 포함한 다른 지역으로 옮기고 나선 것. 중국이 이른바 홍콩 국가보안법을 시행한 데 따라 자산 동결 등 잠재 리스크에 대응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금 뿐만이 아니다. 앞서 홍콩의 자산가들은 정치적 혼란 속에 현금 자산을 해외 안전한 곳으로 이전했고, 최근까지 경계감이 날로 고조되는 양상이다.

골드바 [사진=로이터 뉴스핌]

7일(현지시각) 홍콩의 금 딜러 및 저장소 운영 업체인 J 로트바트 앤 코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사이 홍콩 부자들이 보유하고 있던 금 현물 가운데 10%가 싱가포르와 스위스 등 해외 주요국으로 옮겨졌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한 데 따라 정치적인 요주의 인물로 분류되는 이들이 자산 동결 혹은 몰수 당하는 상황을 맞을 것으로 크게 긴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과 마찬가지로 홍콩에서 보유중인 금 역시 해외로 이전이 막힐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우려가 자산가들의 금 빼내기를 재촉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홍콩에서 반정부 과격 시위가 확산되면서 정치적 리스크가 높아진 동시에 자산가들을 압박하는 불확실성도 고조됐다는 지적이다.

싱가포르에서 금 저장소를 운영하는 뷸리온스타의 로넌 맨리 애널리스트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보유중인 금 현물을 옮기는 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정치적 리스크와 불확실성을 피하자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중국과 마찰이 고조된 사이 홍콩 부호들 중 상당수가 예금을 포함한 현금성 자산을 해외로 이전시킨 데 이어 보안법 통과 이후 불안감이 날로 증폭되고 있다는 얘기다.

지난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유지됐던 일국양제 체제와 경제적 자유가 보안법 시행으로 무너질 위기라는 것이 비판자들의 주장이다. 

특히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날로 고조되면서 중국 정부나 기업과 관계가 악화될 경우 보유 자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다.  

한편 최근 부호들의 움직임은 홍콩이 중국으로 금이 전달되는 통로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 금 소비국에 해당한다. 이와 동시에 금 수출이 제한되기 때문에 홍콩은 해외 투자자와 중국 자산가들 사이에 금 현물을 보관하기 위한 장소로 인기를 끌었다.

금 선물이 온스당 2000달러를 뚫고 오르며 사상 최고치 랠리를 펼치는 사이 홍콩과 중국 부자들은 매수 열기에 동참했다.  

단순히 홍콩 달러화의 미 달러화 페그제 폐지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금값의 추세적인 상승을 겨냥한 베팅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홍콩 보안법 시행에 따라 홍콩에서 보유한 금이 중국에 둔 것이나 다름 없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중국과 마찬가지로 홍콩의 금도 앞으로 해외 이전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윙 펑 프레셔스 메탈의 피터 펑 딜러는 FT와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홍콩을 더 이상 역외시장이 아니라 역내시장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날로 급증하는 홍콩의 범죄도 자산가들을 불안하게 한다는 지적이다. 극심한 사회적 동요 속에 올해 상반기 홍콩의 절도는 115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 급증했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